자바스크립트 모음

Patner

언론보도

Notice Detail
Title [연합뉴스]유네스코 총장 "한국예술 세계가 공유하길"
Name 2010 Arts Edu Date 2010.06.16 Hit 3632
File Attach No attach files.

유네스코 총장 "한국예술 세계가 공유하길"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서울에서 열리고 있는 2010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 참석차 방한 중인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25일 "이번 대회가 예술 각 분야에서 앞서 가고 있는 한국에서 개최돼 상징적 의미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유네스코의 첫 여성 사무총장인 보코바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2006년 리스본 1차 대회에 이어 서울 대회에서 바람직한 예술교육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짜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보코바 총장은 "한국은 영화와 음악 등 각 분야가 고루 발전했으며 오늘 개막식에서 공연된 4D 디지로그 아트는 고전문화와 첨단 기술의 융합을 보여주는 이상적인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은 교육을 통해 지금처럼 성장했고 예술 수준도 높기 때문에 이런 경험을 후진국에 전달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한국을 개최지로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보코바 총장은 "한국은 어려운 상황을 교육에 대한 투자로 잘 이겨내고 다른 나라의 지원을 받는 나라에서 세계를 돕는 위치에 올라섰다. 다른 나라와의 협력이 이제 서서히 지원을 맺는 시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창 성장하는 공업국가는 예술 분야의 성장이 비정상적이기 쉽다"며 "문화는 다른 분야와 사회를 묶는 도구이자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서 그 힘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대단하다"고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외규장각 도서 반환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으로선 민감한 문제일 수밖에 없지만 유네스코는 어느 쪽에 강제할 수 있는 법적 권한이 없다. 당사자 간 대화로 푸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해 중재 역할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국에 이상적인 교육 방향이나 정책을 권고해 줄 수 있냐는 물음에는 "각국의 상황과 교육의 질이 다르고 교육에 대한 접근법도 판이하다"는 말로 교육에는 왕도가 없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kong@yna.co.kr  [2010-05-25]

[원문보기]

List
Login